'2018-02/독서록'에 해당되는 글 9건

2018-02/독서록

현명한 투자자

심리적으로 안정적이고 합리적인 행동은 우리가 모르는 것을 인정하는 것에서 출발할 때 가능하다.


현명한 투자자는 비관주의자에게서 주식을 매수하여 낙관주의자에게 매도하는 현실주의자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명한 투자자  (0) 2018.11.25
특이점이 온다  (0) 2018.11.22
미래의 물리학  (0) 2018.11.17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2018-02/독서록

특이점이 온다

복잡해 보이는 현상과 마주치면 당연히 그것을 만들어낸 원칙도 복잡할 것이라 생각하게 된다. 그러나 단순한 프로그램들이 큰 복잡성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내 발견을 보면 이 추론은 사실이 아니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명한 투자자  (0) 2018.11.25
특이점이 온다  (0) 2018.11.22
미래의 물리학  (0) 2018.11.17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2018-02/독서록

미래의 물리학

미래는 사방에 고르게 분포되지 않았을 뿐, 이미 여기에 와 있다.


포식자는 먹이보다 의식이 더 발달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의식의 수준은 시뮬레이션의 수준이고, 의식의 수준이 포식자를 결정한다.


시뮬레이션의 종착점은 소우주이다.


예측과 시뮬레이션은 의식의 수준을 뜻하고 포식자의 단계를 뜻한다


증강현실, 로봇은 진짜다. 로봇은 한개가 될것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의 필요에 따라 창조될 것이다


지금 우리사회에서 가장 안타까운 일은 사회가 지혜를 모으는 속도보다 과학이 지식을 모으는 속도가 더 빠르다는 것이다.


민주주의의 핵심은 교육과 정보이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명한 투자자  (0) 2018.11.25
특이점이 온다  (0) 2018.11.22
미래의 물리학  (0) 2018.11.17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2018-02/독서록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포커에서 30분 동안 게임을 하고서도 누가 봉인지 모른다면 자신이 봉이다


시장은 단기적으로는 인기도를 가늠하는 투표소와 같지만, 장기적으로는 실체를 측정하는 거울과 같다.


젊은 시절에 괴짜가 되라. 그래야 늙었을 때 사람들이 노망들었다고 말하지 않는다.


영원히 이어질 수 없는 것이라면 끝이 오는 법이다.


특정 투자유형이나 스타일만 고집해서는 주식으로 탁월한 이익을 거둘 수 없습니다. 사실을 세심하게 평가하고 끊임없이 훈련을 쌓아야만 가능합니다.


탁월한 경영자가 맡은 탁월한 기업이 있을 때, 우리가 좋아하는 보유기간은 영원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우리와 반대입니다. 이들은 기업의 실적이 좋을 때에는 서둘러 팔아 이익을 실현하지만 기업의 실적이 실망스러울 때에는 끈질기게 보유합니다. "꽃을 뽑아내고 잡초에 물을 주는 행위"


탁월한 기업의 주식을 소량이라도 끈덕지게 보유해야 한다.


정밀하게 맞추려다 완전히 빗나가는 것보다, 대강이라도 맞추는 것이 낫다.


집단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의 합리적인 기준이 있으며 자신의 한계를 명확히 안다.


주식시장에서는 활발하게 거래하는 사람으로부터 인내심 있는 사람에게로 돈이 흘러간다.


투자에서 중요한 것은 많이 아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모르는 것을 현실적으로 규정하는 것이다.


가만히 있는 편이 현명한 처신이다.


탁월한 실적을 막연하게 기대하기보다는, 좋은 실적을 확실하게 앋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투자를 배우려면 심화과정 두 과목만 공부하면 됩니다. '기업을 평가하는 법'과 '시장가격을 바라보는 법' 입니다.


우리는 능력범위 안에서 활동할 때 강점이 있습니다.


직구를 기다렸다가 치면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탁월한 경영자와 경제성 나쁜 부실기업이 맞붙으면 이기는 쪽은 부실기업이다.


분별 있는 행동은 반드시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


나는 천재가 아닙니다. 그래서 일부에 대해서만 잘 압니다. 그러나 나는 그 일부를 벗어나는 일이 없습니다.


실수는 결정을 내릴 때 발생합니다.


다른 사람들이 탐욕스러울 때 두려워하고자 하며, 다른 사람들이 두려워할 때에만 탐욕스러워지고자 합니다.


합리적인 주가를 좌우하는 열쇠는 합리적인 주주들입니다.


주가가 실적보다 무한정 앞질러 상승할 수는 없습니다.


지금 퍽이 있는 곳이 아니라 퍽이 있을 곳으로 가라


우리가 하는 일은, 유보이익 1달러로 1달러 이상을 벌어들이는 기업을 찾아내는 것입니다.


자본이익률


문제는 새 아이디어가 아니라 낡은 아이디어를 버리지 못하는 데서 온다.


투기는 가장 쉬워보일 때 가장 위험하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특이점이 온다  (0) 2018.11.22
미래의 물리학  (0) 2018.11.17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0) 2018.10.30
2018-02/독서록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호황이 앞서지 않은 주가 폭락이 없고, 주가 폭락으로 끝나지 않는 호황은 없다.


언제나 겁을 먹어라. 그러나 절대 놀라지는 말라!


만약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들보다 24시간 먼저 옳다면, 그는 24시간 동안 다른 사람들에 의해 어리석다고 여겨진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래의 물리학  (0) 2018.11.17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0) 2018.10.30
부자들의 생각법  (0) 2018.10.29
2018-02/독서록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주가하락을 두려워하며 주식을 팔고 있을 때 평소보다 더 많은 주식을 사면 추가적인 수익이 따른다


정기적으로 투자하라


주식에 투자할 떄는 첫째, 주당 매출액과 주당 순이익이 만족스러운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는지 살펴보라. 둘째, 그 주식을 합리적인 가격에 살 수 있는지 판단하라.


과거에 매출이 늘어났던 이유가 무엇인지 이해하면 지금까지의 성장세가 앞으로도 계속 유지될 수 있을지 판단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실패 종목의 비중이 낮아야 한다

모든 사람들이 주식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볼 수 있다. 부끄러운 것은 손해를 보는 주식을 계속 갖고 있는 것이고, 이보다 더 나쁜 것은 기업의 펀더멘털이 나빠지고 있는데도 손해 보는 주식을 더 사는 것이다. 나는 이렇게 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경기순환주는 카지노 게임인 블랙잭과 같다. 게임을 너무 오래 하면 땄던 돈을 다 잃게 마련이다.


이 5개 종목 가운데 하나가 10배 오르면 나머지 4개 종목은 지지부진해도 자산이 3배로 늘어난다.


수익성 높은 종목을 고르려면 다른 투자자, 특히 펀드매니저들이 다루기를 두려워하는 곳, 더 직설적으로 얘기하면 투자하기 꺼려하는 분야를 파고들어야 한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0) 2018.10.30
부자들의 생각법  (0) 2018.10.29
앙드레 코스톨라니 - 실전 투자강의  (0) 2018.10.28
2018-02/독서록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0) 2018.10.30
부자들의 생각법  (0) 2018.10.29
앙드레 코스톨라니 - 실전 투자강의  (0) 2018.10.28
2018-02/독서록

부자들의 생각법

손실 회피 오류 : 손실을 수익보다 2배 더 강하게 느끼고 기억한다

매몰 비용의 오류 : 손절을 못하는 이유.. 손실 회피 성향 때문이다.

처분 효과 : 손실난 주식을 팔지 못하는 이유


투자 성과를 자주 확인하지 않는 투자가가 더 과감하게, 더 많이 투자한다는 것이다


돈을 많이 잃고 있으면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위험한 시도를 한다.(남은 것이 적어 보이는 상대성도 작용)


손실을 회피하기 위해서는 모험적으로 나서기도 한다

이익은 확실히 굳히려는 본능이 있고 손실을 회피하고자 하는 본능이 있다

가격이 떨어진 주식을 매도하는게 아까운 마음이 들면 전체 포트폴리오가 아직 흑자라는 생각을 하면 된다.


사람들은 자신을 과대평가할수록 경솔한 태도를 보인다.

>> 문제는 외부가 아닌 내부의 감정변화에 있다는 사실


성공은 나의 능력 덕분이고 실패는외부 상황이나 운이 나빠서 혹은 우연 때문이다


주가 지수들은 성공적인 회사의 주가 변동만 집계하고 패배자 대열에 들어선 기업의 주가 변동은 통계에서 제외한다(상장폐지).


확증 편향 : 스스로 믿고자 하는 방향으로 사실이나 상황을 해석하는 것


포트폴리오 전체를 기준으로 손익을 계산하면 정신적으로 안정된다

오늘 투자한다고 가정했을 때 이 주식을 살것 같은가?에 따라 매수/매도한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0) 2018.10.30
부자들의 생각법  (0) 2018.10.29
앙드레 코스톨라니 - 실전 투자강의  (0) 2018.10.28
2018-02/독서록

앙드레 코스톨라니 - 실전 투자강의

매수자의 질을 분석해야 주식시장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다


어떤 증권을 팔 것인가, 말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은 지난 판매가와는 아무 관련이 없고, 오로지 미래의 전개에 대해 어떻게 판단하는가에 달려 있다. 투자자는 절대적으로 객관적인 판단을 내려야 한다.

>> 익절, 손절에 대해서 철저하게 미래의 전개에 대한 판단만으로 객관적으로 내려야 한다는 뜻


대부분의 투자자가 모든 시세 변동을 살피고 움직이는 전광판을 관찰한다. 하지만 이는 투자자가 냉정하게 생각하지 못하게 만들고 투자자를 게임꾼으로 전락시킨다. 시장의 움직임을 대충 아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 화면만 2년째 봐왔지만 배운 것은 없는 나를 기리며..


딸 수도 잃을 수도 있다. 하지만 잃은 돈을 다시 딸 수는 없다.

'2018-02 > 독서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식 말고 기업을 사라  (0) 2018.11.14
투자는 심리게임이다  (0) 2018.11.03
피터 린치의 이기는 투자  (0) 2018.10.31
피터 린치의 투자 이야기  (0) 2018.10.30
부자들의 생각법  (0) 2018.10.29
앙드레 코스톨라니 - 실전 투자강의  (0) 2018.10.28